2009.11.14 18:29 / 바리스타 이야기/바리스타 지니

오늘 세나가 시집 갔습니다.
결혼14년차인 우리에게도, 러블리 야리에게도 세나와 같은 때가 있었습니다.

9년 전 살던 동네를 지나치게 되었습니다.
예인이가 너무 작고 어려 주머니에 넣고도 다닐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던 때 살던 곳 말입니다.

그 때와 같이 골목은 가을이었습니다.
러블리 야리에게 갔다왔다고 이야기하니 그 때가 그립냐고 되묻습니다.

그 때 그 집에 살던 환경, 상황으로는 돌아가고 싶지 않아 대답을 하지 못했습니다.

하지만 예니의 어린 모습과 초보 엄마 야리의 모습이 눈에 아른거려 왠지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.

      


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.
서울특별시 중랑구 면목제3.8동 | 녹색병원
도움말 Daum 지도

'바리스타 이야기 > 바리스타 지니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기도 자리로 부르심  (0) 2010.02.24
당신은 나의 기쁨입니다.  (0) 2009.11.29
신혼때 살던 집  (0) 2009.11.14
영혼이 맑은 아이.. 래혁  (0) 2009.11.14
아버지와 딸  (1) 2009.06.20
예수쟁이 페이퍼는 이사 중  (0) 2008.12.02
Posted by thekumbayaproject savealife.

Leave your greetings here.

« Previous : 1 : 2 : 3 : 4 : 5 : 6 : 7 : 8 : ··· : 13 : Next »


티스토리 툴바